25.7 C
Seoul
2024년 7월 18일 (목요일) 4:21 오전
More

    강가에서

    폭우에 떠밀려 비스듬히 꽂힌
    잠자리가 맴맴 도는
    껍질 벗겨진 마른 가지

    몸 부대끼며
    하늘거리는 갈대가 부러워

    달그림자 짙은 밤이면
    바람이 실어 오는 소식에
    가슴 조이고

    깊은 하늘 속
    가물거리는 별빛이 애달파

    짐짓 강물만 바라보다
    아침을 맞는다

    이전 기사
    다음 기사
    김경순
    김경순
    김경순 기자 입니다.

    댓글을 남겨 주세요.

   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!
   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.

   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.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.

    spot_img

    많이 본 뉴스

    -advertisement-

    인기 기사

    최신 기사